타운 유익정보

歯槽膿漏の怖さ。 치주병(시소노로우)의 무서움

도쿄관리자 0 20

도쿄사람 애독자 여러분,알려 드립니다.


제목에 관련하여 저의 경험을 공유하고자 합니다. 

저는 치아에 대해 자신이 없었기에 정말 양치를 열심히 했습니다.

그런 결과로 충치는 하나도 없었습니다만, 어느날 입냄새가 난다는

가족들의 예기를 듣고, 더 열심히 양치를 했습니다만 개선은 되지않고 심해져 갔습니다.

그 시점에 치과에서 진찰을 받았습니다만 스케일링 2회로 끝내는 치과치료를 받았습니다.

그러한 일본 치과도 있다는 것을 지금 새삼 인식하고 있습니다.

歯槽膿漏, 치주병에 대한 지식이 전혀 없었던 우매한 본인 이었습니다.

병원을 바꿔 진료를 받았을때 정녕으로 설명해 주시는 치과 선생님으로 인해

치료를 해 나가고 있습니다. 구취도 예전보다 많이 없어진 것에 감사하고 있습니다.

제가 조사한 결과 및 시소노로, 치주병에 대해 계속하여 저의 경험담을 실어 저와 같은 분이 없기를

고대하고 있습니다.

  

아래 기사는 신문에서 발취 기재 합니다. 일반적인

내용이 되겠습니다만 참고 하십시요. 

 

-----------------------------------------------------------

 

 

무너지는 잇몸, 시궁창 입냄새 

30일이내 개선없으면 100% 환불보장

  

-‘이것’만 알면 “치아, 뽑지않고 살릴 수 있다” 

시중에 광고하는 치약들은 하나같이 광고한다. 
"충치예방, 치주질환 예방, 구취 제거에 효과적입니다.’"

 

모두가 하루 세 번 꼬박꼬박 양치질을 하는데, 치과를 내원하는 환자는 왜 매년 더 늘어나고, 임플란트를 처음 경험하는 나이는 왜 갈수록 어려지고 있는 것일까?

 

대기업 이름으로 확실한 효과, 자극없는 치약을 자랑하며 유명 연예인을 앞세워 광고하지만, 마트에서 할인가로 구매하면 심지어 아메리카노 커피 한 잔 값도 되지 않는다.

 

불로장생과 같은 삶을 꿈꾸며 피부를 위해서는 수십만원의 고가 화장품값도 아끼지 않고, 몸에 좋다는 음식은 수백만원을 호가하더라도 구하기 힘들어서 먹기 힘들다고 하는데, 치아와 잇몸건강을 위한 투자는 왜 이렇게 유난히 인색한 것일까?

 

예로부터 치아는 오복(五福)중 하나로 꼽혔다. 당연히 치아 건강은 중요했고, 치아를 둘러싸고 보호하는 잇몸 역시 치아만큼이나 중요하게 여겨졌다.

마땅한 세척 기구가 없었던 과거 조상들은 ‘소금’으로 입안을 닦거나, ‘소금물’로 입안을 헹구는 방법으로 구강의 건강을 지켰다.

 

하루 세 번 효과있다는 치약과 제대로 만들었다는 칫솔로 양치질을 구석구석 해보지만, 우리나라 성인 4명 가운데 1명 꼴로 발병한다는 통계가 있을 정도로 치주질환은 이미 흔한 질병이 되었으며, 충치로 인한 고통과 타인의 입냄새로 인한 불쾌함은 누구나 한번쯤은 겪었을 것이다. 
그렇다면 다시 소금물로 입안을 헹구며 구강건강을 관리해야 하는 것일까?
전문가에 따르면 소금물로 양치를 할 경우 소금의 입자가 구강 내 잇몸과 치아 사이에서 상처를 유발할 수 있어 치아와 잇몸 손상의 위험이 있을 수 있다고 지적한다.

0 Comments
제목

자료가 없습니다.